[블루투스 이어폰] HBS-900 개봉기

컴퓨터로 인터넷강의를 들을 때나 길거리를 다닐때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 이어폰의 줄이 어찌나 걸리적 거리던지... 불편하더라고요.

사실, 블루투스 이어폰은 음질이 떨어진다는 고정관념에 구매할 생각이 없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알아보던 중 HBS-800 제품을 알게 되었는데 곧 HBS-900 신제품이 나온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HBS-800의 단점인 이어폰 줄이 겉에 있다는 점과 음질적인 면에서 HBS-900은 이어폰 줄이 안으로 들어가 있다는 점과 하만카돈(Harman kardon) 회사와 합작하여 사운드면에서 개선이 되었다는 소식에 HBS-900 제품이 출시되기만을 몇 달을 기다렸습니다.

기다렸던 HBS-900이 출시가 되고 그 달에 바로 구매했습니다.


HBS-800에 비하여 HBS-900은 가격이 많이 올라서 169,000원에 구매했습니다.


# 제품 사양

- 통화 최대 17시간

- 음악 최대 14시간

- 대기 최대 550시간

- 제품 무게 : 54g

- 블루투스 규격 : 3.0

- 블루투스 프로파일 : A2DP, AVRCP, HFP, HSP





개봉 전의 외관 모습입니다.

HBS-800보다 디자인 면에서도 만족스럽네요.

가격이 비싼 만큼 케이스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납니다.






뒷면에는 제품 사양과 특징이 적혀 있습니다.





하만카돈 (harnam kardon)이 인증했다는 표시입니다.

하만카돈 (harnam kardon)과 합작하여 사운드가 많이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처음 사용하는 거라서 다른 블루투스 제품의 음질과 비교는 못 하겠습니다.

다만 예전부터 블루투스 이어폰은 음질이 떨어진다는 점만 상식으로 알고 있는데요.

사용해 본 결과 음질이 떨어진다는 느낌은 전혀 못 받았습니다.

일반 10만원대 이어폰에 비하여 음질이 떨어진다는 느낌은 안 들어서 상당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Open here.





열어본 모습입니다.

깔끔하네요 ^^





제품을 꺼내 보았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일 수도 있지만 애플의 아이폰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그 깔끔한 포장이 우리나라 업체에게도 많은 변화를 준 것 같습니다.

참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습니다.





구성품 목록입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 사용자 설명서 / 간편 사용 설명서 / 제품보증서 / 이어 러버(대, 중, 소) / USB 충전 케이블





디자인적으로 세련되어서 어떤 패션에서도 잘 어울립니다.





뒷 모습입니다.





재생과 일시정지 버튼이 있는 쪽부터 보여드리겠습니다.





바깥면에는 곡 순서를 앞으로/뒤로 넘기는 기능의 버튼이 있습니다.

버튼이 2개로 되어있었다면 안 보이는 상태로 조작하게 되어 헷갈릴 법한데

버튼을 1개로 해놓아서 간편합니다.

버튼을 왼쪽/오른쪽으로 밀어주면 조작됩니다.





안쪽 모습입니다. on/off 버튼과 이어폰 줄 감기 버튼이 있습니다.





반대편 쪽의 모습입니다.

통화 기능의 버튼이 있고요. harman kardon 이 찍혀 있습니다.





바깥면에는 소리 조절 버튼이 있습니다.

(-) 방향으로 버튼을 길게 밀어주면 배터리 잔여량이 음성으로 들려줍니다.

(+) 방향으로 버튼을 길게 밀어주면 진동 기능을 on/off 할 수 있습니다.

"aptX" 표시가 있습니다. CD급 음질을 구현하는 aptX 오디오 코덱이 내장되어있다는 표시입니다.





안쪽에는 충전 포트와 LED (블루투스 충전시 충전 상태를 알려주거나 블루투스 연결상태를 알려줍니다.)와 이어폰 줄 감기 버튼이 있습니다.





이어폰은 자석에 의해 저 위치에 딱 달라붙게 되어 보관할 때 편합니다.





TONE + 마크가 있네요.





양쪽 이어폰을 살짝 잡아당기면 이어폰 줄이 안에서 나옵니다.

줄감기 버튼을 누르면 줄이 안으로 쏙 들어가게 되어 보관시 안전합니다.





전원을 켰을 때 LED에 불이 들어옵니다.





BT Reader+라는 어플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TTS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문자가 도착하면 읽어줍니다.ㅎㅎ


한 달여동안 사용한 결과


장점

- 블루투스 이어폰인데 CD급 음질을 구현하여 만족스럽다.

- 이어폰 줄 때문에 스트레스 받았었는데 무선이 참 편하네요. 음악 틀어놓고 막 돌아다녀요ㅎㅎ

- 어떤 패션에서도 잘 어울리는 세련된 디자인.

- 이어폰 줄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속 안에 있다는 점으로 인한 안전성.

- 오래가는 배터리


단점

- 이어폰 줄이 얇아서 줄을 잡아당길 때 조심스럽다.

- 끊김 현상은 블루투스 통신의 특성상 어쩔수(?) 없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자주 끊기진 않습니다.

PC에 연결해서 들을 때 거의 끊김은 없었고요. 주위에 방해 통신이 많지 않은 이상 괜찮은 것 같습니다.

제가 갤럭시 노트2를 사용하는데 이게 거의 2년이 되다보니 예전보단 느려지긴 했습니다만 GPS통신이나 인터넷 통신이 이루어지면 끊김현상이 종종 발생하는데 이건 제 스마트폰이 느려져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 멀티 커넥션(최대 2대의 BT기기와 동시 연결 및 사용 가능)이라는데 최대2개가 저한테는 일단 수가 너무 적고요, 커넥션을 전환하는게 불편합니다.

저는 [ 아이맥, 맥북에어, 일반PC, 스마트폰, 회사PC ]에서 블루투스로 연결하여 사용하는데, 이게 아이맥을 사용하다가 맥북에어로 전환하고 다시 스마트폰으로 전환한다 했을 때... 불편합니다.

커넥션 전환 버튼이 있어서 간편히 변경할 수 있다면 편할 것 같습니다.

최대 2개의 기기만 연결이란 점은 2대만 연결을 기억한다는 점인데요.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집에서 블루투스 이어폰을 아이맥에 연결한 뒤 맥북에어로 연결을 변경했습니다.

그럼 블루투스 이어폰에는 2대의 장치에 대한 기억을 하게 됩니다.

여기서 스마트폰으로 연결을 변경하면 2대의 장치만 기억하기 때문에 아이맥 연결에 대한 정보를 잃어버립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전원을 우선 끄고요. 아이맥, 맥북에어, 스마트폰 전원을 모두 끕니다.

처음에 연결했던 아이맥만 전원을 키고 블루투스 이어폰 전원을 키면 자동연결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2개의 기기만 저장했기 때문이죠. 3개의 연결을 했기 때문에 처음에 연결했던 장치의 정보는 잃어버리게 됩니다.

따라서 아이맥에서 블루투스 설정에 들어가 다시 커넥션 연결을 해줘야 합니다. (이때 2번째로 연결했던 맥북에어의 정보는 잃어버리고 스마트폰과 아이맥 기기정보만 남게 됩니다.)


길게 써서 엄청난 단점으로 보일지 모르겠네요.^^;

블루투스를 많은 기기에서 사용하는 사용자에게는 연결에 대한 불편함이 있다는 점과, 그럴 때 귀찮게 연결을 다시 해줘야 한다는 점만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아무도 이런 글을 안쓰길래 길게 적어봤습니다.

HBS-900의 후속 버전이 나올 때는 커넥션정보 저장개수를 10개 정도는 저장할 수 있었으면 하고, 커넥션 전환기능을 넣어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개선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리하면 전반적으로 만족하며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입일 : 2014-08-27